'2008/11'에 해당되는 글 3건

송광사에 다녀왔습니다. 일전에 언급한 대로, 한국 캐시 중에 넘버3로 오래된 캐시이며 2004년 10월 마지막 방문 이후, 오너의 유지가 2006년 1월 28일 마지막으로 언급된 이후, 여지껏 한번도 찾아 본 적없는 캐시입니다.

 캐싱을 시작한 다음부터 이 캐시에 눈독을 들이고 있었지만, 송광사는 캐싱 이전에 아이들과 한번 다녀온 곳이었기 때문에 다시 찾아가기 쉽지 않았습니다.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가 전라도 권에 있는 캐시는 다 찾아 봐야하지 않는가 하는 의무감과 함께, 오랫동안 방문하지 않아 역사적인 캐시가 소실 되면 어쩌나 하는 불안감이 저를 송광사로 다시 가게 만들었습니다.

결론인 즉, 캐시를 발견을 하고 아주 기분이 좋았습니다. 온전한 상태 그대로 잘 유지가 되어 있었습니다.  캐시가 있는 장소는 등산로에서 30여미터 벗어난 곳에 있어서 인지 몰라도 캐시는 지금 사진에 보이는 형태 그대로 있었습니다.



다 행스러운 일이었습니다. 약간 물에 젖어 있는 내부를 정성스레 물기를 닦아내고 깨끗한 비닐로 내부 잘 포장해 놓고 로그북도여분으로 하나 남겨두고 이전에 내부를 감쌌던 비닐 팩은 외부을 감싸게 만들어 놓아 절대 물이 스며들지 않게 잘 해 놓았습니다. 너무 잘 눈에 띄는 모습이라 낙엽으로 나름대로 다시 덮어 두었습니다.

그런데 섭섭했던 것은,,,

.
.
.
.
바로 하루 전 토요일에 다녀간 캐셔가 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대구의 아도르님. ㅋㅋ
한국인으로서는 FTF할려고 1년을 벼루고 있었는데,, 하루 차이로 놓치고 말았다는 겁니다. 속으로 얼마나 섭섭하든지
FTF할려다 다른 사람의 기록을 본 심정이 이해가 되었습니다.

어쨌던 송광사 캐시는 행복했을 것 같습니다. 잊지 않고 찾아준 캐셔가 생겼고 다음 번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 볼테니깐요.


송광사에 잠시 들러서 주위를 좀 돌아 보았습니다. 아래 사진은 경내에 있는 십우도 그림입니다. 소로 상징이 되는 자신의 내면을 찾아 나서는 어린 목동, 자기 자신을 10개의 그림으로 나타내는 그림입니다.
 선불교에서는 상당히 강조하고 있는 그림이 되겠습니다. 내친 김에 십우도에 관한 책도 한 권 구입을 했습니다.




송광사의 가을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비록 많은 사람이 다녀가고 있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한적하니 바쁜 일상에 지친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고 있었습니다. 반드시  다녀 올 만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내친 김에 30km떨어진 낙안읍성에 부산 자투어팀이 숨긴 캐시까지 찾아 나섰지만, 아무래도 그 캐시는 머글의 손에 훼손되었지 싶습니다. 사진이 말해 주는 돌 틈에는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곧 복구 되리라 생각을 합니다만, 만약 찾아가고 싶다면, 자투어팀의 임호일님에게 다시 확인을 하고 가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紅衣

Goodbye

雜說 2008.11.13 22:28
20대에 철없이 돌을 들었다.
저 놈 한 놈만 물러나면 내 나라는 제대로 돌아갈 것이다라고 철없이 믿었기 때문에.

40대에 태산같았던 믿음을 내려 놓는다.
이제 내가 믿어야 할 나라는 없다.
각 구성원들을 함께 염려해 주어야 할 의무를 지닌 자들이
자신의 의무는 방기한 채, 자신의 권리만을 내세우며
2%로 상위를 위해 98%를 내버리는 짓을 하는 자들을 위해
내가  살아 주어야할 이유는 없다.

야이 쥐새끼야
이놈 저놈이 앞장서서 핥아주니 하늘로 날아갈 것 같지?
야이 씨벌넘들아
니가 낼 세금 내가 내게 생겼다. 존 만한 것들
끼리끼리 핥아주고 빨아주고 먹여주고 잘 한다. 개 종자들..

야이 병신들아.
그래도 전라도 경상도 따질테냐
야이 썩은 대가리들아
그래도 빨갱이 타령이냐.

두눈 벌건이 뜨고도 느그들 돈 떧어가는 저 파렴치한 새끼들 앞에서도
우리가 남이가 이 딴 소리 하고 자빠질래.

2%로든 98%로든 모두 Bye Bye 다.


Posted by 紅衣
지오캐싱을 시작한 지 8개월 정도 된 것같다. 3월에 전북 도청사에 숨겨진 캐시를 찾은 데서 어제 찾은 송광사 캐시 까지 찾은 것이 44개째 된다. 즐거운 시간이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오캐싱을 하지 싶다.

지오캐싱을 막 시작할 무렵에 여러가지 정보를 얻어 볼 요량으로 다음카페의 길잡이나 네이버의 지오캐싱코리아에 가입을 했었고, 여러가지 좋은 글을 많이 읽게 되어 캐싱을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특히나 지오캐싱 코리아에는 많은 활동가들이 좋은 글을 올려 두었는데 처음으로 하는 나에게는 무척이나 요긴한 자료였던 것 같다.

하지만 문제가 있었는데, 지오캐싱 코리아에서는 글을 검색하고 찾아내는 것이 어려웠다. 좋은 글들이 새로운 글들에 묻혀 어디에 있는지 찾는 것이 어려웠던 것 같다. 태그 기능이 활성화 되어 있지 않아서 더 문제였다.
 또 한가지는 기본적인 가이드라인이 충실하지 않고 그 때 그 때 올라오는 질문들에 대답을 해 놓은 형식이어서 지오캐싱을 처음으로 시작하는 사람들이 가지는 의문에는 충분한 대답을 해 주지 못하는 것이 있었다.

6월 말부터 나름대로 몇 가지 Geocaching.com의 자료들을 번역하기 시작했다. 그 글들은 지오캐싱을 입문하는 사람들을 위한 글이었는데 한 번 하다보니 여러가지 문서들이 번역을 기다리고 있었고 그렇게 몇 가지를 번역하였더니 이번에는 국내 실정에 맞는 가이드를 제작하기에 이르게 되었다. 이런 자료를 지오캐싱코리아에 올렸지만 카페의 특성상 그런 글들이 자꾸 뒤로 밀리고 검색이 어려워져 생명력을 잃어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맘에 나름의 해법을 찾아야 했다.

전통적인 웹페이지를 만들어 볼려고도 했지만, 나의 실력으로는 역부족이었다. 포럼을 만들려고도 했지만 지오캐싱코리아와 상충되는 점이 맘에 걸려 포기 했다.

그러던 중에 위키를 이용할 생각을 했고 위키스페이스를 알게 되었다.  가입을 하고 그 동안 모아둔 글을 정리해서 옮겨 두었다.  메뉴도 비교적 쉽게 이루어져 알기 쉽게 보인다.

나름 노력한 것들이 잘 정리되어 기쁜 맘이다.
부디 이곳을 찾아 오는 지오캐셔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맘에서 이 글을 적어 소개한다.

http://geocachingkorea.wikispaces.com/
Posted by 紅衣

Profile for generalred